일단 여행에 관한 책들을 찾아보면, 정말 많은 책들이 쏟아져 나온다. 서점에 가서 둘러봐도 여행에 관한 책이 많음을 알 수 있다.

각 지역 특색소개나, 명소 소개는 기본이고, 맛집이나 사진 촬영하기 좋은 곳등 저마다의 테마를 가지고 독자들을 기다리고 있다. 출반의 기본은 제목에서 부터 출발한다고 하는데, 이 책은 제목에 딱맞게 내용도 차 있는 것 같다.

대한민국 웬만한곳 다있다는 제목 그대로 정말 웬만한 곳은 다 나와 있는 여행책인 것 같다.

보통 여행책에는 여행지명이 나와있고, 그 곳에 대한 설명, 사진들, 가는 방법 들이 자세히 나와있어, 보통 한 여행지를 가지고, 몇 장씩을 할애하여 소개한다.

하지만, 이 책은 그런 구성이 아니라, 여행지 이름과 간략한 소개, 가는 방법만 나와있어, 한쪽에서 대부분 끝난다. 다소 밋밋한 구성일 수 있지만, 난 이런 점이 좋다고 본다. 여행지에 대해 너무 자세하게 나와있으면, 소개된 곳만 중심으로 보게 되고, 지나치기 쉽상인데, 그런 소개가 없다는 것은 자신이 발견해야 할 요소가 많다는 점이 될 것 이기 때문이다.

비교적 가는 길은 자세히 소개되어 있는 것 같아 매우 유용할 것 같다.

일단 여행을 나서거나, 계획을 세울 때, 이 책을 먼저 보면 꽤나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. 아마, 이 책에 소개된 곳을 다 돌아본다면, 우리나라 관광 가이드 정도를 해도 되지 않나 싶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신고

댓글을 달아 주세요